최근 가자지구에서는 긴장감이 이

최근 가자지구에서는 긴장감이 이어지고 있다. 17일 가자지구의 지중해 해변에서는 팔레스타인인 수천명이 모여 반이스라엘 시위를 벌였다. 앞서 지난 14일에는 가자지구 분리장벽 근처에서 시위하던 주민 3명이 이스라엘군 총을 맞고 숨졌다. 지난달 하마스와 이스라엘은 유엔, 이집트의 중재로 장기휴전을 위한 간접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

롤스나 진화생물학자들의 논리대로라면 스포츠 스타나 유명 연예인, 금융사와 기업의 최고경영자(CEO) 등에 대한 과도한 보상은 바람직하지 않을 수도 있다. 그들이 이뤄낸 성과가 당사자 본인만의 소유물이 아니라고 보기 때문이다. 성과가 작은 사람들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는 보상할 필요가 있다. 그들이 자기 성과를 많이 내지 안양출장샵 못했더라도, 전체 성과에 적지 않은 기여를 했을 가능성이 있다. 이런 관점에서 한 공동체에서 소득 격차가 너무 확대되는 것은 정의롭지 않을 수 있다.

중국인 기업가 “북한, 남한과의 경제협력 긍정적 의향” “평양에 車 늘었다는 말에 ‘다 중국산이다, 현대차 들어와야'”(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북한 개방시 사업권 선점을 위한 중국 기업가들의 평양 방문이 급증하는 대구출장샵 것으로 나타났다. 평양을 다녀온 중국인 기업가들은 “북한 사람들이 경제발전을 위한 개방의지를 강하게 밝혔고 특히 남한과의 경제협력에 긍정적인 의향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9일 북중접경 소식통들에 따르면 지난 6월 사상 통영출장샵 첫 북미정상회담을 전후해 북중정상회담이 3차례 열리면서 대화국면이 지속되는 가운데 북중 경제협력 기대감이 높아져 중국인 용인출장샵 기업가들의 방북이 급증했다. 이에 따라 북한 유일의 국제항공사인 고려항공은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과 평양을 오가는 왕복노선을 최근 주 2회에서 3회로 늘렸다. 한때 승객이 감소했던 평양~베이징(北京) 간 국제열차는 최근 운행편마다 만석을 이루고 있다. 이들은 북한을 방문해 공무원과 군부, 국영기업인 등에 줄을 대 향후 예상되는 북한 개방시 사업권 선점을 위해 노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측의 방북 증가에 발맞춰 북한 측 경제계 인사들의 방중도 증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노동당 경제부문 대전출장샵 고위 간부들은 주로 항공편으로 중국을 찾고, 국영기업 대표 등 북한 기업가들은 열차를 이용해 랴오닝성 단둥(丹東)을 거쳐 베이징 등지를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얼마 전 남원출장샵 북한을 방문한 한 중국인 기업가는 “북한 수도 평양의 거리에 자동차가 크게 늘어 놀랐고 고층 건물이 많아져 또 한번 놀랐다”며 “수년 전에 만난 평양 시민들 얼굴은 대부분 구리출장샵 야위었으나 이번에 본 사람들은 기름진 얼굴이었다”고 말했다. 이 기업가는 “최근 수년간 북한 경제가 발전한 게 사실이며 이 때문에 더 큰 경제발전을 원하는 게 느껴졌다”며 “평양에 자동차가 늘었다고 말하자 북한 대방(사업 상대)은 ‘차가 많으면 뭐 하나, 다 중국산이다. 현대차가 들어와야 한다’며 남한과의 경제협력에 긍정적 의향을 밝혔다”고 전했다. 그는 “이전이라면 이런 이야기를 외국인에게 공공연히 할 수 없는 분위기였으나 북한이 지난 4월 핵·경제 병진에서 ‘경제건설 총력집중’으로 국가전략 노선을 전환하면서 거침없이 이야기하게 된 것같다”고 덧붙였다.